기사 (전체 28건) 제목보기제목+내용
[건강컬럼] [연재㉘] 특정부위 강화 체조 - 견갑골운동과 혈압운동
예전엔 40견, 50견통 이라는 말이 있었는데 지금은 통상 견비통이라고 합니다. 40대 또는 50대가 되면 노화로 인해 어깨가 아파오고, 그 통증은 평생을 간다고 말하는데, 지금은 나이에 상관없이 찾아오기도 합니다. ▲ 견갑골 운동에 대하여견비통은 나
새벽 김병구   2015-07-31
[건강컬럼] [연재㉗] 특정부위 강화 체조 - 눈체조
특정부위를 강화하는 체조를 알려줄까 합니다. 제일 먼저 '눈체조' 입니다. 눈이 안좋아진 경우 쉽게 난시, 근시, 원시, 노안 등을 들을 수 있습니다. 눈도 운동을 통해서 좋아진다고 합니다. 대부분의 안구 운동은 한곳을 봐도 30초 정도
새벽 김병구   2015-07-23
[건강컬럼] [연재㉖] 특정부위 강화위한 특별한 정보 (폐와 대장편)
폐와 대장 그리고 위와 신장 폐경의 기능이 약해지면 얼굴이 상기되고, 입이 마르고, 가슴이 답답하고, 기침이 나고, 심장이 두근거리고, 숨이 가쁜 증세를 나타내고, 팔에서 손목에 걸쳐 통증이나 마비를 느끼고 손바닥이 화끈거립니다.목소리가 가늘고 날카롭
새벽 김병구   2015-07-03
[건강컬럼] [연재㉕] 특정부위 강화위한 특별한 정보 (간 편)
간은 부모로부터 물려받은 대로 평생을 사용합니다. 간에 관한 건강 보조 식품을 먹으면 간이 좋아진다는 말은 나빠지는 것을 더디게 한다는 표현입니다. 그만큼 한번 나빠지면 더 좋아지지 않는 것이 간입니다. 그래서 평소에 잘 관리해야 합니다.물론 좋아지는
새벽 김병구   2015-06-23
[건강컬럼] [연재㉔] 두들기기 체조로 지키는 건강
안교술은 몸에 직접적인 자극을 주어 몸을 좋게 하는 여섯가지 방법이 있습니다.첫 번째 ‘비빈다’는 응어리, 경결, 적 등을 일정한 힘으로 비벼서 풀어줍니다. 반대로 비빌 때는 4초 이상하지 않는 것이 좋습니다. 뒷머리가 아플 때(고혈압 환자) 하령,
새벽 김병구   2015-06-01
[건강컬럼] [연재㉓] ‘육자결 호흡법’과 함께하는 좌식 경락체조
좌식 경락체조는 앉아서 하는 체조로 호흡과 소리가 중요합니다. 호흡을 정지한 후 체조를 하고, 각 장부의 자극이 되는 소리를 내며 숨을 토하는 것이 요령입니다.음악의 전주가 나오면 앉은 자세에서 목 좌우 돌리기를 하며 어깨를 털어줍니다. 마무리는 목운
새벽 김병구   2015-05-31
[건강컬럼] [연재㉒] 입식 경락체조에 대해서
경락체조는 택견의 오금을 이용한 품밟기 동작에 인체의 12경락을 고루 자극하고 풀어주는 동작으로 신진대사, 혈액순환을 원활하게 해줍니다. 12경락은 폐, 대장, 심장, 소장, 비장, 위장, 신장, 방광, 간, 담, 심포, 삼초이다. 매 동작마다 오금질
새벽 김병구   2015-02-27
[건강컬럼] [연재㉑] 우리 몸의 12개 경락의 비밀 2
앞서 강조했듯 12개의 경락은 우리 인체에서 12개의 통로를 통해 기를 전달시킵니다. 12경락은 특별한 8개의 통로가 따로 존재하는데 그것이 바로 기경팔맥입니다. 기경팔맥(奇經八脈)은 독맥, 임맥, 충맥, 대맥, 음교맥, 양교맥, 음유맥, 양유맥을 말
새벽 김병구   2015-02-09
[건강컬럼] [연재⑳] 우리 몸의 12개 경락의 비밀 1
경락이라고 하는 것은 우리 인체에 보이지 않는 기를 운행시키는 통로를 말합니다. 우리 인체에는 3가지 운영체계가 있습니다. 첫 번째는 혈관체계입니다. 이 혈관체계에 의해 우리 인체에 피와 영양이 공급되어 집니다.두 번째는 신경체계입니다. 신경체계에서는
새벽 김병구   2015-02-02
[건강컬럼] [연재⑲] ‘오행법’이란 무엇일까?
오행을 다양한 방법으로 알아보겠습니다. 오행(목, 화, 토, 금, 수)이 병들었을 경우를 알아 본 것인데 해당하는 항목을 잘 비교 분석해 건강한 삶을 만들길 희망합니다.오지(五志)는 오행법을 사람의 감정별로 분류시킨 것입니다. 첫째, 성을 잘 내는 사
새벽 김병구   2015-01-29
[건강컬럼] [연재⑱] 황제 내경이 전하는 음양오행론
황제내경이 전하는 음양오행론에 대해 알려드리겠습니다. 황제내경은 동양 최고의 의학경전을 말합니다. 황제내경을 저술한 황제는 중국에서는 건국의 인물로 추앙받기도 하는데 본래 성씨는 ‘공손(公孫)’이고 이름은 ‘헌 원(軒 袁)’이라서 보통은 ‘헌 원 황제
새벽 김병구   2015-01-21
[건강컬럼] [연재⑰] 양생을 위해 효과적인 식사법의 비결
양생을 위해서는 효과적인 식사법이 매우 중요합니다. 식사는 끼니마다 각기 다르게 하고, 오래 씹고 천천히 삼키며 폭식을 해서는 안됩니다. 또 식사는 편안하고 즐겁게 하고, 식사 후에 배를 문질러 줍니다. 식사 후에는 반드시 양치질을 하고 산책을 합니다
새벽 김병구   2015-01-06
[건강컬럼] [연재⑯] 오행의 상생과 상극, 그 비결에 대한 정의
어떤 음식이든 몸에 좋다고 마구 먹어도 안됩니다. 과하면 건강에 좋지 않습니다. 첫째, 간장과 담낭이 허약하다고 판단되면 신맛의 음식으로 간장과 담낭을 보하고, 쓴 맛으로 폐장과 대장을 억제하여 간장과 담낭을 영양함과 동시에 심장과 소장을 보할수 있습
새벽 김병구   2014-12-20
[건강컬럼] [연재⑮] 알아두면 좋은 '오행의 상생과 상극'
상생의 방법을 보면, 오행은 목생화, 화생토, 토생금, 금생수, 수생목이라 하여 서로 도와주며 변화합니다. 간장과 담낭은 심장과 소장을, 심장과 소장은 비장과 위장을, 비장과 위장은 폐장과 대장을, 폐장과 대장은 신장과 방광을, 신장과 방광은 간장과
새벽 김병구   2014-12-14
[건강컬럼] [연재⑭] 알면 알수록 신비로운 오행과 음양오행
오행은 목(木), 화(火), 토(土), 금(金), 수(水), 상화(相火)를 말합니다.목(木)은 봄날의 따뜻한 기운은 세상만물과 소우주인 사람을 여유롭고 따뜻하고 부드럽게 만들어서 쉬게 하고, 또 식물이 새싹을 돋게 합니다. 우리 선조들은 이러한 기운을
새벽 김병구   2014-12-06
[건강컬럼] [연재⑬] 명상, 단 한번으로도 잠재의식에 들어가는 기술
식후나 음주 후엔 명상을 하지 않는 것이 좋습니다. 기가 엉망이 되고, 혼란해 지기 때문입니다. 명상은 아침, 저녁으로 하는 것이 좋습니다. 가장 좋은 시간은 새벽 3~5시 사이엔 동쪽을 바라보고, 저녁 9시~11시 사이엔 서쪽을 바라보고 하는 것이
새벽 김병구   2014-11-24
[건강컬럼] [연재⑫] ‘깊고 깊은 호흡과 명상으로 건강찾기’
동의보감에 인간의 호흡은 하루에 13500번인데, 천지의 호흡은 하루 두 번이라 했습니다. 이는 오전과 오후에 들고나는 조수(만조와 간조)를 가리킨 것으로 호흡이 빠름으로 생명의 소모가 빠르다는 것을 말하는 것입니다. ‘장자’에 “진인(眞人)의 호흡은
새벽 김병구   2014-11-19
[건강컬럼] [연재⑪] 꾸준한 운동으로 건강지키고, 뇌를 단련해야
꾸준한 운동으로 건강을 지켜야 합니다. 건강 100세 시대를 위하여 꾸준한 운동은 건강을 지키는게 중요합니다. 평소 내게 필요한 간단한 혈 자리 정도는 물론 발목, 무릎, 허리, 어깨 등을 강화해 주는 운동법을 알고 꾸준히 풀어주고, 운동해야 합니다.
새벽 김병구   2014-11-09
[건강컬럼] [연재⑩] 올바른 섭생이 병을 예방한다
음식이 적정하면 인체가 정상적인 기능을 유지할 뿐 아니라 저항력을 높이고 질병도 쉽게 치료할 수 있습니다. 음식은 맛, 연령과 체질, 절제도 필요하고, 특히 허약자나 병자, 노인, 어린이에게 올바른 섭생은 더욱 중요합니다.편식을 하면 기혈과 음양의 균
새벽 김병구선생   2014-11-02
[건강컬럼] [연재⑨] 호흡을 고르게 하여 병을 예방한다
인간을 양(+)과 음(-) 즉 정신과 육체로 나누고 아버지는 정(精), 양기, 정신, 하늘이고 어머니는 피(血), 음기, 육체, 땅으로 분류합니다. 땅 위에 하늘이 있고, 몸통 위에 머리가 있고, 입 위에 코가 있는 이유는 정신이 육신을 이끌어 나간다
새벽 김병구   2014-09-26
 1 | 2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137, 803  |  대표전화 : 02)6224-1100  |  팩스 : 02)2627-8107
등록번호 : 서울아03034  |  발행: 조희승  |  편집: 김근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근호
Copyright © 2018 아띠참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