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슈바이처
거북목·일자목 증후군 조기에 예방하세요
김준영 기자  |  news@attichamnews.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1.01.18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아띠참신문]달리마정형외과가 조기치료가 중요한 거북목·일자목 증후군 예방법을 공개했다.

코로나19 장기화와 추운 날씨로 실내에서의 컴퓨터, 스마트폰 사용이 늘며 목과 어깨 통증을 호소하는 사람이 많아지고 있다. 경추는 7개의 뼈로 구성돼 있으며 옆에서 보았을 때 ‘C’자 형태의 전만곡선을 유지하고 있는데 잘못된 자세와 생활습관으로 정렬상태가 무너지는 일자목과 거북목증후군이 발생할 수 있다.

일자목이란 목정렬 상태가 1자 형태로 바뀌게 되는 형태를 말하며, 진행되는 경우 역C자 형태로 변형되는 것을 거북목증후군이라고 한다. 거북목증후군이 생기면 외형적 변화뿐만 아니라 목과 승모근·견갑골 주위의 통증, 만성피로와 두통까지 일으킬 수 있다. 장시간 방치하면 디스크에 과도한 부담을 줘 디스크 탈출증까지 번질 가능성도 커진다.

이에 달리마정형외과 김장은 원장은 건강한 C자 목을 만들기 위해서는 바른 생활습관과 스트레칭이 중요하다며 다음과 같은 예방법을 제시했다.

첫째, 바른 자세를 유지해야 한다.

컴퓨터나 휴대폰 사용 시 고개를 숙이는 동작보다 화면을 눈높이에 맞춰 사용하는 것이 좋다. 장시간 굴곡동작이 이어질 때 경추부에 많은 압력이 가해지면서 긴장과 무리가 갈 수 있으니 수시로 스트레칭을 하면서 긴장된 경추부위를 풀어준다.

   
달리마정형외과 김장은 원장ⓒ달리마정형외과


둘째, 목 신전 스트레칭 운동을 자주 해야 한다.

어깨와 가슴을 펴고 양팔을 벌린 상태에서 하늘을 바라본다고 생각하고 턱을 치켜들면서 목을 천천히 뒤로 젖혀주는 동작을 수시로 해줘야 한다. 스트레칭 시 천천히 움직여야 하며 젖히는 동작을 10초간 유지하고 천천히 고개를 내리면 효과가 더 좋다. 평소에 목커브를 만드는 스트레칭과 하늘을 쳐다보는 꾸준한 습관을 들이는 것이 필요하다.

셋째, 수면 시 바른 자세를 하고 적절한 베개를 사용해야 한다.

엎드린 자세는 최대한 피하고 바르게 누워서 자는 것이 좋다. 베개는 높은 베개 대신 경추의 곡선을 유지해주는 낮은 높이의 푹신한 베개가 좋다.

달리마정형외과 김장은 원장은 이와 같은 바른 생활습관과 스트레칭으로도 통증이 지속되거나 어깨부터 팔까지 저림 증상이 동반된다면 반드시 가까운 병원을 찾아 정확한 진단을 받고 치료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조언했다.

김준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인기뉴스
百年大計
SPOTLIGHT
일반뉴스
좋은이웃
꿈나무 기자단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137, 803  |  대표전화 : 02)6224-1100  |  팩스 : 02)2627-8107
등록번호 : 서울아03034  |  발행: 조희승  |  편집: 김근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근호
Copyright © 2021 아띠참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