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칼럼 > 건강컬럼
[연재㉕] 특정부위 강화위한 특별한 정보 (간 편)알아야 할 장부들 1부 - 간과 간경화
새벽 김병구  |  news@attichamnews.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5.06.23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간은 부모로부터 물려받은 대로 평생을 사용합니다. 간에 관한 건강 보조 식품을 먹으면 간이 좋아진다는 말은 나빠지는 것을 더디게 한다는 표현입니다. 그만큼 한번 나빠지면 더 좋아지지 않는 것이 간입니다. 그래서 평소에 잘 관리해야 합니다.

물론 좋아지는 효과도 있지만 평소에 관리하는 것이 제일 좋습니다. 피부에 여드름이 심하고 부스럼이 있는 사람은 폐가 실하고, 근육에 힘이 없는 사람은 간이 실하고, 살에 윤기나 탄력이 없는 사람은 담(쓸개)이 실하다고 합니다.

간경화는 영양실조, 지나친 과로, 알코올 과다, 단백질 섭취 과다(지방성 간경화), 간염(병원에서 확인)에 의한 것, 폐결핵을 오래 앓고 있으면 생깁니다. 음식과 술을 같이 먹으면 위는 술만 빠르게 흡수합니다. 위궤양은 위암으로 발전하며 위는 신경의 총 집합체이며, 정신병의 80%가 위로 인해서 이고 250여 가지의 일을 합니다.

동의보감에 의하면 음식은 세말 반까지 들어간다고 합니다. 간경화는 비대성과 협착성으로 나뉘어 볼 수 있는데, 비대성은 찌꺼기가 나가지 못하고 꽉 차있는 것을 말하며 복수가 차면서 위험에 이르고, 협착성은 구토를 하면서 위험하게 되며 죽음에 다다를 수 있습니다. 간경화를 식별하는 방법은 우선 얼굴에 검정색이 돕니다.

검붉음(심장에 기가 남아 있는 상태)에서 검다(간에 기가 남아있는 상태)에서 회색(소주로 밥 말아 먹을 정도의 상태)이 됩니다. 이어 핏기가 없습니다. 얼굴에 핏기가 없고 눈이 둥글고 그 주위가 검습니다. 귀 밑이 붉거나 기미가 낍니다.

회색이면 기가 없어졌다는 증거입니다. 앞가슴 부위가 붉거나 기미가 낍니다. 몸에 두드러기가 잘 납니다. 몸에 무엇이 생겼다 없어지길 반복합니다. 팔꿈치에 핏줄이 섭니다. 손가락 둘째마다가 검은색을 띱니다. 수장(손바닥 한 가운데)에 홍반이 생깁니다.

위의 8가지 외에도 여러 가지 있으나 눈과 관련해서 말하자면, 간이 다스리는 대표적인 곳이 눈입니다. 눈이 침침하면 간과 방광이 약해진 것이고, 눈이 따가우면 간과 폐가 약해진 것이고, 눈이 충혈되면 간과 간이 약해진 것이라 할 수 있습니다.

간은 음양오행 중 음이며 목에 해당하고 방향은 동쪽이며 색상은 초록색입니다. 간이 약한 사람은 초록색에 약하게 반응합니다. 따라서 옷이나 양말, 속옷 등에 한 가지 정도는 초록색으로 해주어야 좋습니다. 또한 약을 복용할 때도 동쪽을 병풍이나 그밖의 것으로 막아주고 복용하면 효과가 큽니다.

오른쪽 젖가슴 밑으로 갈비뼈가 끝나는 지점의 바로 밑에 간이 있습니다. 그 부분을 손바닥으로 비벼주기만 해도 간이 휴식을 취한 듯이 좋아집니다. 손바닥에 주먹을 가볍게 쥐었을 때 가운데 손가락이 닿는 곳이 노궁혈인데 그곳을 간위에 올려 놓으면 간이 직접 기를 받게 되어 건강해 집니다.

단, 손가락은 아래쪽으로 두며, 하루 40분 이상 하지 않는 것이 좋고, 비가 오거나 천둥번개 칠 때는 음기가 강하므로 피하는 것이 좋습니다.

간장질환에 좋은 민간요법으로는 포공용 1돈, 인진쑥 1돈, 익모초 1돈, 재취 1홉을 푹 끓여서 1일 3컵씩 4일 정도 먹으면 피로회복에 좋습니다. 재탕이 가능하며 목이 상쾌해지고 오줌이 하얗게 됩니다. 무를 푹 끓인 물에 재취를 넣고 또 끓여서 1일 3컵 복용해도 좋습니다.

글/
새벽 김병구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인기뉴스
百年大計
SPOTLIGHT
일반뉴스
좋은이웃
꿈나무 기자단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137, 803  |  대표전화 : 02)6224-1100  |  팩스 : 02)2627-8107
등록번호 : 서울아03034  |  발행: 조희승  |  편집: 김근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근호
Copyright © 2018 아띠참신문. All rights reserved.